비쥬얼레전드

MBC 수목드라마 ‘미스코리아’가 화제가 되면서 역대 미스코리아들에 대한 관심도 다시 떠오르고 있다. 각종 인터넷 커뮤니티에는
‘역대 미스코리아 비주얼 레전드’라는 제목으로 57년간 배출된 수많은 미스코리아들 가운데 최고의 미의 여왕을 뽑아놓은 게시물들도
등장했다.과연 역사에 길이 남을 아름다운 미스코리아는 누구일까?

역대 미스코리아 중 단연 돋보이는 미모로 손꼽히는
미인은 77년도 미스코리아 진 김성희이다.

미스코리아 최초로 연예계에 입문하여 스타로 발돋움한 그녀는 연기와 가수, MC 등 다양한 분야에서 종횡무진하며 당대 최고의 인기를 누렸다. 이국적인 마스크에 비음 섞인 목소리, 167cm 의 키에 균형 잡인 몸매 등 어느 하나 모자람이 없이 완벽하다는 평가다. 17세 나이에 출전해 미스코리아 사상 최연소 당선 기록을 세우기도 한 그녀는 특히 인형 같은 외모로 많은 남성팬을 거느렸다.

87년도 진 장윤정은 미스코리아 최초로 미스유니버스
대회에서 2위에 오를 정도로 미모를 자랑했다.

배우 김성령은 한 방송에 출연해 “87년 미스코리아 진 장윤정을 피해 88년도 미스코리아에 출전해 진으로 뽑혔다”고 밝혔을 정도로 장윤정의 미모는 김성령도 경쟁을 피하고 싶을 만큼 화사하고 수려했다. 고등학생 신분으로 미스코리아 진이 된 그녀는 이듬해 준미스유니버스에 오르면서 대한민국의 아름다움을 세계에 알렸고, 이후 여러 방송 프로그램을 진행하며 MC로서 활발한 활동을 펼쳤다.

김성령은 88년도 미스코리아 진으로 당선된 이후 연기자로
데뷔하여 지금까지 큰 사랑을 받고 있다

미스코리아가 된 이후 갑자기 유명해지는 바람에 한동안 콧대가 하늘을 찌를 정도로 높았다고 고백한 그는 40대가 되어서야 연기에 대한 진정한 애정을 갖게 되었다고 한다. 뒤늦게 들어간 연극 영화과를 올 A의 점수로 졸업할 정도로 연기를 사랑하게 된 김성령은 젊은 여배우들도 부러워할 명품 미모와 몸매, 그리고 연기력까지 갖춘 이 시대 최고의 조연으로 거듭났다.

지금도 최고의 미스코리아를 꼽으라고 하면 많은 이들이
고현정을 언급할 정도로 그녀는 미소, 몸매, 말투 어느 것
하나 빠지지 않는 완벽한 조건의 미스코리아였다.

고현정은 성숙한 외모로 고등학생 시절에도 수많은 러브콜을 받았고, 결국 고등학교 3학년인 1988년에 미스코리아 선에 당선되었다. 고혹적이면서도 청순한 매력을 지닌 그녀는 드라마 ‘모래시계’로 일약 톱스타가 되고, 결혼 후 자취를 감추었다가 이혼 후 컴백하여 드라마 ‘선덕여왕’으로 명성을 회복했다. 40대임에도 불구하고 잡티 하나 없는 동안 피부이며 여전히 화장품 모델로 활약할 정도로 미스코리아 출신다운 미모를 유지하고 있다.

이하늬는 2006년도 미스코리아 대회 출전 당시 미모도
미모이지만 엄친딸로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특히 미스코리아 진으로 선발된 다음해 출전한 미스유니버스 대회에서 보여준 자신만만하고 섹시한 모습은 지금까지도 레전드로 불리며 두고두고 회자되고 있다. 다소곳하고 우아한 이미지의 미스코리아 대신 이하늬가 보여준 당당한 모습은 세계 어느 미녀들과 견주어도 손색이 없었다. 단순히 예쁜 것이 아니라 내면과 외면의 아름다움이 멋지게 조화 된 그녀는 남성보다 오히려 여성들이 워너비로 삼을 만큼 이 시대의 새로운 미인상으로 각광받고 있다.